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아시아를 대표하는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

- 세계 유일의 분단현장인 DMZ에서 DMZ의 시선으로 세상을 응시합니다.

DMZ는 새롭게 냉전체제로 재편돼 가는 세계정세 속에서 전쟁의 아픔과 멀지만 가야 할 평화의 의미를 증언합니다. DMZ는 온갖 생명이 어우러져 살아가는 기적의 땅으로, 코로나19로 상징되는 지구와 생명의 위기, 기후재난의 해법을 일깨웁니다. DMZ는 나와 너를 갈라 불평등과 혐오, 차별을 낳는 지구적 위기의 뿌리가 바로 선임을 증명합니다.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그 선을 넘어, 전지구적 문제를 응시하고 해법을 통찰합니다.

- 시대가 요청하는 다큐멘터리의 정신과 본질에 천착합니다.

지난 100년 역사 동안 다큐멘터리는 ‘현실 세계의 창의적 재구성’이라는 사명을 수행해 왔습니다. 삶은 각박해지고 지구 위기가 증대하는 오늘, 세상을 올곧게 기록하기 위한 사실과 진실이라는 다큐멘터리의 정신과 본질에 더욱 충실하겠습니다. 현상과 대상의 실체를 발견하고, 표현하기 위한 세계 창작자들의 새로운 형식적, 미학적 실험과 도전을 주목하고 연대합니다.

DMZ Docs 로고

다큐멘터리 장르 특유의 ‘현실적(Realistic)’이미지는 결국 우리 모두의 보편적인 삶 속에 있는 다양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한다. 새로운 로고 역시 단순한 사각형의 형태를 기본으로 하지만, 다양한 도형과의 조합을 통해 새로운 형상으로 태어나고 결합하며 DMZ Docs를 상징하는 그래픽으로 그 의미를 확장해간다. 또한, 편안하고 직관적인 도형의 형태를 통해 다큐멘터리 영화제가 주는 진중한 이미지를 넘어 더 많은 관객과 함께하고자 하는 DMZ Docs의 의지 역시 로고에 담겨 있다.

DMZ Docs 트로피

조각가 정현이 제작한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의 트로피는 DMZ 지역을 상징하는 철조망을 나타내고 있다. 두 갈래의 철조망을 감고 올라가는 또 다른 철조망이 점점 위로 올라가면서 각자의 방향을 가르킨다. 경쟁 부문 수상자에게 트로피가 수여된다.

조각가 정현

홍익대학교 조각과 명예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