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제4회 DMZ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2012)

I AM DOCU



청춘유예If Hurtm Shout Out

안창규

  • Korea
  • 2012
  • 88min
  • HD
  • color

Synopsis

신자유주의의 광풍이 불어 닥친 21세기 대한민국이라는 엄혹한 정글에서 ‘빈곤’과 ‘실업’은 생존 경쟁에서 도태된 자에게 주어지는 숙명이 되어버렸다. 이 땅에 태어난 모두는 정교하게 설계된 컨베이어벨트에 올라탄 채,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대학과 직장이라는 관문을 통과하며 하나둘씩, 사라져간다. 여기 이 ‘실종’의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모인 청년들이 있다. 한국 최초의 2,30대 세대별 노조 ‘청년유니온’ 컵라면으로 주린 배를 채우며, 토익 책과 자기 계발서적을 탐독하고, 1분이라도 빨리 피자를 배달하기 위해 목숨을 내던져야 하는 이 ‘미친 세상’에 용감히 도전장을 내민 것이다. 하는 일도, 사는 곳도 다른 이들이 ‘세대’라는 이름으로 모여 목소리를 내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하지만 어리고, 철모르는 이들로 이루어진 이 수상한 노조는 단순히 ‘떼인 돈 받아주는’ 이해집단을 넘어, 공감과 위로를 주는 공동체로 기능하기 시작했다. 학벌과 직장 따위의 꼬리표를 떼고 일하는 나와 너로 만나 서로의 고민을 공유하고 연대하는 경험은 그 무엇보다도 든든한 ‘스펙’이자 ‘경쟁력’이 된 것이다. 2010년 출범 이후 3년. 여전히 폭력적인 세상에서 수많은 젊은이들은 빛나는 청춘을 유예당한 채, 살아남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런 삶을 청춘이라 부를 수 있을까” 자조 섞인 질문을 똑바로 마주하기까지는 앞으로도 꽤나 긴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발랄함과 건강함을 무기삼은 이들의 싸움 역시 쉽게 끝나지 않으리란 것을 믿게 하는 영화다. (김하나)

 

* DMZ Docs Issue 2011 제작지원작

Director

  • 안창규AHN Chang-kyu

    카메라를 들고 세상과 이야기 하는 것이 좋아서 끈질기게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있다. 소박하게 카메라를 들고 사람들과 만나서 슬픔과 기쁨을 같이 나누는 제작자가 되고 싶다. <불타는 필름의 연대기>작업에 함께 참여했으며, 2008년에 만든 <학교를 다니기 위해 필요한 것들>은 인권 영화제 등에서 상영된 바 있다. 청춘유예 (2012) 불타는 필름의 연대기 시즌 2 (2009) 학교를 다니기 위해 필요한 것들 (2008) 주권으로서의 에너지 이제부터 시작이다 (2007)​ 

Credit

  • Cinematography 안창규, 김병철, 임기웅, 양찬형, 김민형, 김민수, 박수정
  • Editor 안창규, 양찬형, 김민형

Distributor / Sales

Distributor/Sales  안창규

E-mail  gom1998@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