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제6회 DMZ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2014)

I AM DOCU



잡식가족의 딜레마Omnivorous Family’s Dilemma

황윤

  • Korea
  • 2014
  • 108min
  • HD
  • color

Synopsis

유려한 다큐멘터리 이야기꾼인 감독은 ‘아이를 키우는 엄마’의 입장에서 무엇을 먹여야 할지 고민이다. 구제역으로 살처분 되는 돼지와 매력적인 ‘돈까스’ 사이에서 감독은 돼지를 찾아 나서기 시작한다. 이야기는 크게 세 가지 공간에서 벌어진다. 인간을 위한 상품(고기)을 생산하는‘임산 기계’로서 돼지 공장, 부족하지만 유기농 사료와 편안한 보호를 받는 ‘돼지 우선주의’의 돼지 농장, 그리고 돼지고기를 둘러싸고 약간의 분쟁과 고민이 많은 감독의 집이다. 이 세 개의 공간은 ‘엄마’라는 키워드로 연결되어 있다. 돼지와 인간 모두 똑같은 생명체이며, 생명을 낳고, 사랑과 아픔을 느끼는 엄마의 마음을 지니고 있다고 말하기 때문이다. 돼지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끄집어내면서, 육식에 대한 개인적 선택을 하기 까지 그리고 주변 특히 아이에게 어떤 선택을 줄 것인가를 고민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공장, 농장, 집 등 이 세 곳을 보다보면, 묘하게도 닮아 있는 점을 발견하게 된다. 이곳저곳 모두 딜레마 투성이다. (오정훈)

Review

Director HWANG Yun has proven herself to be an elegant storyteller with her previous documentary films. Now from the perspective of ‘a mother raising her child’, she contemplates what to feed her son. Torn between the horrors of the nationwide slaughter of pigs due to the foot-and-mouth outbreak and the lure of delicious port cutlets, she sets off to find pigs. The story largely takes place in three different places; the factory farm where products (pork) for human needs are turned out as if from a machine, the free range farm that operates under the philosophy of ‘putting pigs first’, providing them with organic feed, comfort and protection, and lastly the director’s home where there is a growing concern over eating pork. These three places are all connected to one another under the film’s key word ‘mother’. The film argues that pigs and human beings are essentially equal living things that both give birth to life and experience maternal feelings of love and pain. The director presents us with some interesting stories related to pigs and makes a personal choice about eating meat. What is particularly worthy of note is her dilemma over what choices she should give to those around her, especially her young child. The three places – the factory farm, the free range farm and the director’s home – all strangely resemble one another, and none is free from dilemmas. (OH Jung-hun)

Director

  • 황윤HWANG Yun

    철창에 갇힌 야생동물들의 관점으로 동물원을 바라보는 다큐멘터리 <작별>(2001)을 시작으로 <침묵의 숲>, <어느 날 그 길에서>로이어지는 ‘야생3부작’을 연출했다. 인간중심적 시선을 넘어 생태계라는 공동체의 관점에서 현대문명의 아이러니한 문제점들을 성찰하는 다큐멘터리 영화를 지속적으로 만들고 있다. 잡식가족의딜레마​ (2014)어느 날 그 길에서 (2008)침묵의 숲 (2004) 작별 (2001) 겨울밤 이야기를 듣다 (2000)​ 

Credit

  • ProducerKIM Il-kwon
  • Cinematography SHIN Jung-hoon, KIM Gu-young
  • Editor LEE Yeon-jung, HWANG Yun

Production / World Sales

Production   CinemaDAL, Studio DUMA

Tel  82 2 337 2135

E-mail  humi@cinemadal.com​ 

World Sales  CinemaDAL

Tel  82 2 337 2135

E-mail  humi@cinemad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