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제8회 DMZ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2016)

I AM DOCU



옥주기행The Journey To OKJU

김응수

  • Korea
  • 2016
  • 158min
  • DCP
  • color

World Premiere

Synopsis

나는 아주 오래 전부터 소리에 관심이 있었던 듯하다. 멜로 영화 <봄날은 간다>에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 장면은 아름다운 주인공들의 사랑이 아닌, 강원도 정선 어딘가의 산골에서 노부부가 부르던 정선아리랑을 남자 주인공이 녹취하던 장면이었다. 나는 그때 이 영화를 보면서 연애가 아닌, 왜 이 소리에 전율하는지를 내게 물었다. 그때 나는 겨우 30대였다. 그리고 우연이 필연이 되는 것처럼, 이상한 마을을 알게 되었다.

Review

<옥주기행>은 진도군 일대에 남아있는 전통적인 ‘소리의 흔적’을 찾아서 담아내고 있는 영화다(‘옥주’는 진도의 옛 별칭이다). 말하자면, 김응수 판 ‘잃어버린 소리를 찾아서’라고 말할 수 있는 작품이다. 이 여행기에 특별한 점이 있다면, 그것은 이 여행이 단순히 사라져가는 것에 대한 향수나 안타까움에 머물지 않고, ‘소리’ 즉 예술의 본래의 자리에 대한 질문과 탐색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는 점일 것이다. 언제나 그랬듯, 김응수의 영화적 관심은 과거의 신화가 아니라 현재의 흔적에 있다. 이때 ‘흔적’은 단순히 아직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는 과거 문화의 잔여물이라기보다는, 앞으로 도래할 진정한 예술의 태동을 위해 탐색되어야 할 미답의 공간이라는 의미로 이해되어야 한다.

‘소리’란 본디 생활과 예술이 분리되기 이전의 문화 속에서 태동한 예술이고, 그렇기에 삶의 자리에서 연행될 때 가장 아름다운 예술이다. <옥주기행>은 그 소리들이 문화재로 관람되는 것이 아니라 소리답게 불리는 장소들(마을의 상갓집이나 노동의 현장)을 찾아 다니며, 그 현장의 소리를 담아내고 있다. 그곳에서 소리는 근대가 만들어 놓은 다양한 경계(노동과 예술의 경계, 무대와 객석의 경계, 연행자와 구경꾼의 경계 등)를 가로지르며 향유되고 있다. 지역의 문화행사의 일부로 재연되고 있을 때조차, 영화가 주목하는 것은 연행자와 구경꾼이 뒤섞이는 ‘순간들’이다. 그 순간들에 진정한 예술의 미래가 있을 것이다. [변성찬]​

Director

  • 김응수Kim Eung-su

    물속의 도시 (2014)아버지 없는 삶 (2012)물의 기원 (2010)과거는 낯선 나라다 (2008)천상고원 (2006)​ 

Credit

  • ProducerMoon Woong
  • Cast Han Dong-sim etc.
  • Cinematography Kim Eung-su, Jeon Ho-sik
  • Editor Kim Baek-joon
  • Music Han Nam-rye etc.
  • Sound Lee Ju-seok

Contribution / World Sales

Contribution / World Sales  Kim Eung-su

E-mail  eungsu_k@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