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들의 다큐멘터리 제작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1년 시작된 DMZ Docs 청소년 다큐제작워크숍이 올해로 7년차를 맞았다. 7기 청소년 다큐제작워크숍은 지난 3월부터 참가자 모집을 시작해 5월과 7월 두 차례의 캠프를 포함하여 5개월 간 다큐멘터리 감독들의 멘토링을 진행했다. 올해는 고양영상미디어센터, 교하도서관, 광명시청소년미디어센터, 부천시민미디어센터, 분당정자청소년수련관, 수원영상미디어센터 6개 지역의 기관과 협력해 총 29편의 수료작이 완성되었다. DMZ Docs 청소년 다큐제작워크숍은 6개 기관과 공동주관으로, 방송콘텐츠진흥재단(BCPF)의 공동주최로 진행된다.

고양영상미디어센터

멘토

정대건

정대건 Jung Dae-gun

다큐멘터리 <투 올드 힙합 키드>를 연출했다.

손용택

손용택 Son Yong-taek

영상 촬영, 편집과 같은 제작활동을 해왔지만 다른 분야에도 관심이 생겨서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리뷰

워크숍을 통해 우리는 다큐멘터리라는 친숙하지 않은 매체를 배우며 ‘나의 이야기’, ‘나만 할 수 있는 이야기’를 찾는 것에 주력했다. 각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기에 내가 어느 정도까지 개입하는 것이 훌륭한 조력자의 역할인지 판단하는 것이 쉽지 않았고, 대신해줄 수 없는 부분에 대해서는 완성될 수 있을까 초조하기도 했다. 영화제를 통해 학생들이 지난봄 여름 두 계절 동안 함께 노력한 작품으로 관객들과 만나게 되어 감개무량하다.

촬영과 편집에서 솔선수범하여 다른 친구들에게 자극이 된 서안이에게 고맙다. 서안이의 <Daily Bliss: 나날의 행복>은 보는 사람도 행복해지는 작품이다. 솔이의 <상승곡선>은 용기 있는 자기 고백을 응원해주고 싶은 작품이다. 영상편집자를 꿈꾸는 한나는 유독 수업시간에 촬영 소스를 보여주는 것을 창피해하고 잘 보여주지 않아서 걱정이 됐지만 결국 실력을 발휘해 주변 친구들과 자신을 돌아보는 <꿈을 모아서>를 완성했다. 정민이의 <마실>은 할머니를 생각하는 마음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미정이는 주제가 여러 번 바뀌었는데 우여곡절을 겪고도 포기하지 않고 가족들의 새로운 환경을 다룬 <전원일기>라는 작품을 완성해냈다. 그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

학업과 과제에 치이는 와중에도 끝까지 힘을 내서 작품을 완성한 친구들이 고맙고 자랑스럽다. 이번 워크숍이 친구들에게 좋은 추억으로 남고, 일상을 새롭게 바라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정대건)


교하도서관

멘토

이소현

이소현 Lee So-hyun

대학에서 영화를 대학원에서 영화 음향을 전공했다. 다양한 계층에 미디어 교육을 하고 있으며 현재는 학생들에게 다큐멘터리와 사운드 디자인을 가르치고 있다.

안현준

안현준 An Hyun-jun

대학에서 영상학을 전공 하고, 미디어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장편 <멀리있는 그대와 가까이 있는 당신에게>를 제작 했고, 극영화 다큐멘터리 구분 없이 작업을 하고 있다.

 

리뷰

우리는 ‘카메라를 왜 들게 되었을까?’라는 고민을 종종 하게 된다. 누군가는 사실을 기록하기 위해서, 기억하려고, 알리려고 등 여러 가지의 이유들이 있다. DMZ청소년다큐제작워크숍에서도 매해 마다 다양한 이유를 가지고 카메라를 들었고 그들의 이야기를 만들어 내고 있다.

올해에도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자신들의 문제의식을 드러낸 작품들이 많았다. <고3, 하고 싶은 것을 한다는 것>은 현재 수험생으로써 살아가는 본인이 공부 외의 하고 싶은 것들을 하지 못하게 하는 사회에 대한 문제의식으로 시작하여 사회적 관념에 저항한다.

<한 표의 희비>는 작년 학생회장 선거에 한 표 차이로 낙마했었던 경험을 이겨내는 과정을 그려낸다.

<하야오를 따라서>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꿈에 대한 고민을 그려낸다. 어렸을 때부터 무엇 하나 끈기 있게 하지 못한 본인이 왜 그랬는지에 대한 고민으로부터 카메라를 들었고, 자신의 꿈을 찾아간다.

<성익아 공부 좀 하자>는 매일 게임만 하는 동생을 보며 걱정되는 마음으로 이야기를 시작하게 되었다. 카메라를 들고 동생의 이야기, 가족의 이야기 그리고 본인을 바라보며 감독은 고민을 해결해 나가기 위한 노력을 한다.

마지막으로 <한방에 둘>은 쌍둥이 자매로 태어나 한방을 같이 쓰게 되면서 자주 다투게 된 감독의 이야기를 담아낸다. 싸우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카메라를 들었고, 동생의 이야기를 듣게 되면서 몰랐던 사실들을 알아간다.

이들의 작품은 자신들이 겪고 있는 삶 속에서 문제의식을 느꼈고, 카메라를 들게 되었다. 각자의 계기는 다르지만, 그들의 문제의식을 삶에서 드러내는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안현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