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들의 다큐멘터리 제작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1년 시작된 DMZ Docs 청소년 다큐제작워크숍이 올해로 7년차를 맞았다. 7기 청소년 다큐제작워크숍은 지난 3월부터 참가자 모집을 시작해 5월과 7월 두 차례의 캠프를 포함하여 5개월 간 다큐멘터리 감독들의 멘토링을 진행했다. 올해는 고양영상미디어센터, 교하도서관, 광명시청소년미디어센터, 부천시민미디어센터, 분당정자청소년수련관, 수원영상미디어센터 6개 지역의 기관과 협력해 총 29편의 수료작이 완성되었다. DMZ Docs 청소년 다큐제작워크숍은 6개 기관과 공동주관으로, 방송콘텐츠진흥재단(BCPF)의 공동주최로 진행된다.

광명시청소년미디어센터

멘토

김보람

김보람 Kim Bo-ram

잡지사에서 일하다 2012년 가을, 미디액트 독립다큐멘터리 제작과정 수업을 들으며 다큐멘터리에 입문했다.

명소희

명소희 Myoung So-hee

우연한 계기로 다큐멘터리 제작 수업을 듣고 다큐멘터리를 시작하게 되었다. 현재 학교에서 다큐멘터리를 전공하고 있으며, 춘천에 살고 있는 나의 가족들에 대한 이야기를 만들고 있다.

 

리뷰

나를 이야기한다는 것, 내가 바라본 세상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우리에게 어떤 의미일까? 바쁜 일상에 쫓기면서도 다큐멘터리를 찍겠다고 나선 친구들을 보며 했던 생각이다. 과연 이들은 카메라를 통해 무엇을 바라보고 싶었을까. 무엇을 이야기하고 싶었을까.

고등학생이 된 뒤 시간에 대한 고민이 많아졌다는 현경이는 <할머니는 달린다>라는 작품을 통해 멈춰있을 것만 같던 할머니의 삶을 마주했다. 함께 살지만 함께 할 시간은 부족했던 가족들을 카메라를 들고 찾아다닌 남범이의 <내가 있을 곳>, 유학으로 흩어진 네 자매의 이야기를 통해 변화한 집안의 풍경을 그려낸 하윤이의 <작은 아씨들>도 가깝지만 관심 갖고 바라보지 못했던 가족들을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관계에 대한 영화를 찍고 싶어했던 자은이는 장애인 합창단 촬영을 통해 타인과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새롭게 인식하고 <유리>라는 작품을 완성했다. 오픈채팅방을 통해 남들의 고민 상담만 해주던 주연이는 <고민 들어드립니다>를 만들며 꺼내기 힘들었던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았다. 가식적인 친구 관계를 고민하던 희선이는 <무괴아심>이라는 영화를 통해 부끄럽지 않게 살아가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워크숍을 진행하며 아이들의 카메라에 담겨있던 불안의 정서에 놀랐던 순간이 많았다. 그리고 이들이 품고 있을 다음 이야기들이 더 궁금해졌다. 다큐멘터리라는 매체를 통해 내가 찍고 있는 대상들과 나와의 관계, 혹은 나와 내 안의 관계를 깊이 고민하고 성찰하는 과정은 어쩌면 학교나 학원에서는 쉽게 배울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일 것이다. 낯설고 힘들었을 워크숍을 끝까지 완주해낸 친구들에게 감사 인사와 응원을 함께 보낸다. 이들이 영화에 담아내려 노력한 섬세한 고민의 결들을 함께 살펴봐주시기를 부탁드린다. (김보람)


성남분당정자청소년수련관

멘토

최종호

최종호 Choi Jong-ho

다큐멘터리 제작 일과 함께 주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미디어 교육 활동을 하고 있다. 카메라를 처음 들어본 이들에게 배우는게 많다.

홍다예

홍다예 Hong Da-ye

프로다큐관객러. DMZ청소년다큐제작워크숍 3,4기 수강생.

 

리뷰

고등학생 때 DMZ다큐워크숍을 들으며 제일 힘들었던 것은 다큐멘터리에 대한 생소함도, 기술적인 부족함도 아니었다. 학생들을 가장 힘들게 했던 것은 그동안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넘겼던 것들에 질문을 던지는 일이었다. 그래서 누군가는 수업을 그만두기도 하고, 아니면 질문하기를 포기하고 쉬운 영상을 만들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남아, 스스로에게도 결코 쉽지 않은 질문들을 던진 4명의 감독들에게 축하의 말을 전하고 싶다. 공부와 대학만을 목표로 두는 바쁜 학교생활 속(혹은 그 밖)에서, 이 수업이 내가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인지, 나는 어떤 사람인지 성찰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면 좋겠다.

박지민 감독의 는 눈앞에 닥친 현실 속에서도 스스로의 행복을 지켜나가는 이야기다. 최진영 감독은 에서 실패를 용납하지 않는 사회에서 용기 있게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마주한다. 작년 DMZ수업에서 덕후를 보는 시선에 대한 질문을 던졌던 최승민 감독은, 이번엔 <탕자>에서 자퇴하고 싶어 하는 자신을 바라보는 시선에 대해 고민한다. 장준혁 감독은 <기억한다는 것>에서 청소년기의 졸업을 앞둔 감독이 그동안의 기억을 마주하는 모습과 그 과정에서 겪는 고민을 보여준다. (홍다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