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th DMZ Docs 개요

  • 명칭
    DMZ국제다큐영화제
    8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 성격
    부분 경쟁을 도입한 국제영화제
  • 비전
    평화, 소통, 생명을 주제로 한 아시아의 대표 다큐영화제로의 도약
  • 규모
    총 36개국, 총 116편
  • 기간
    2016년 9월 22일(목) – 9월 29일(목) 8일간
  • 장소
    개막식 – 2016. 9. 22.(목) 19:00 DMZ 내 캠프그리브스
    폐막식 – 2016. 9. 29.(목) 19:00 고양시 메가박스 백석 M관
    상영관 – 고양시 메가박스 백석 5개관
    – 파주시 메가박스 파주출판도시 3개관
    – 김포시 김포아트홀
    – 연천군 연천수레울아트홀
    부대행사 – 고양시 아람누리 극장 및 상영관 일대
  • 주최
    DMZ국제다큐영화제 조직위원회
  • 주관
    DMZ국제다큐영화제 집행위원회
  • 후원
    경기도, 고양시, 파주시, 문화체육관광부, 영화진흥위원회, 한국영상자료원, 김포시, 연천군, 경기문화재단, 경기관광공사, 경기콘텐츠진흥원, 고양문화재단, 대명문화공장, 시청자미디어재단, 저먼필름, 주한미국대사관,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관

8th DMZ Docs 이슈

01. DMZ국제다큐영화제의 정체성 강화

‘DMZ’와 ‘다큐’라는 두 가지 컨셉을 통해 영화제의 정체성을 구축해온 DMZ국제다큐영화제는 ‘DMZ’라는 공간의 의미를 ‘분단과 적대의 상징’이 아닌 ‘소통과, 평화, 생명’이라는 역동적인 공간으로 재해석함으로써 다큐멘터리의 결합을 시도, 독특한 성격을 지닌 다큐멘터리 영화제로 자리매김해왔다. ‘DMZ’라는 공간이 전쟁의 상처가 기록되어 있는 장소인 동시에, 평화와 생명의 소중함과 치유의 필요성을 환기시킬 수 있는 장소를 상징하듯이 전세계 전쟁과 폭력, 억압의 상처를 기록하는 동시에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생명과 치유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작품들을 8회 DMZ국제다큐영화제에서도 풍성하게 소개한다.

개막작에 2015 DMZ Docs 신진작가부문 제작지원작인 정수은 감독의 <그 날> 선정

8회 DMZ국제다큐영화제의 시작을 알릴 개막작에는 정수은 감독의 <그 날>이 선정되었다. 지난해 신진다큐멘터리작가 제작지원 부문의 선정작이기도 한 이 작품은 손녀인 감독이 전쟁 포로로 남한에서 고통스러운 삶을 살았던 외할아버지의 기억을 현재로 불러온다. 감독은 인민군이었던 외할아버지가 전쟁이라는 비극적인 상황에서 어떻게 전쟁 포로가 되었는지, 북에 가족을 두고도 왜 남한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는지, 스스로 죽음을 선택하기까지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할아버지의 자취를 따라간다. 외할아버지의 조각난 삶을 찾아가는 이 여정은, 가족의 상처를 드러내고 대면하는 일인 동시에 한반도의 비극의 역사를 들여다보는 일이며, ‘전쟁포로’라는 신분으로 역사의 경계에서 고통스러운 삶을 살았던 사람들의 역사를 제대로 기록하고 기억하는 일이기도 하다. 한반도의 비극의 역사에 아프게 숨어 있는 할아버지의 역사와 상처를 아프지만, 용감하게 어루만지는 이 영화를 통해 분단의 역사를 다시 한번 성찰하고, 통일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회가 될 것이다.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으로, 분단의 비극의 최전선에 서있었던 할아버지의 삶과 역사를 마주하는 이 영화는 휴전선 인근 캠프 그리브스에서 펼쳐지는 DMZ국제다큐영화제의 개막작으로 더없이 어울리는 작품이 아닐 수 없다.

‘DMZ비전’ 신설 -역사적 트라우마와 치유에 대한 다큐멘터리 상영

지난해 분단 70년을 맞아 분단의 비극성을 담은 작품들로 구성된 특별전을 선보였던 DMZ국제다큐영화제는 ‘DMZ비전’이라는 섹션을 통해 분단의 현실과 통일에 대한 전망을 제기하는 작품들을 지속적으로 소개하고자 한다. ‘DMZ비전’에 상영되는 작품들을 통해 식민, 분단, 이산의 트라우마를 치유하고, 통일에 대한 비전을 함께 마련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다큐 특별기획전_지역을 가로질러 연결되는 전시성폭력의 문제 조명

올해 특별기획에서는 일본군 위안부를 기록한 일본과 중국, 대만의 다큐멘터리를 소개한다. 올해 DMZ국제다큐영화제에서는 그동안 국내에서는 소개될 기회가 없었던 일본과 중국, 대만에서 제작된위안부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소개한다. 아시아 각국에서의 위안부 피해자들의 목소리에 주목함은 물론, 전쟁과 폭력이라는 여성들의 경험이 한 국가의 문제에 국한되지 않고, 아시아의 여러 다른 지역을 가로지르며 연결됨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02. 다큐멘터리 저변확대를 위한 다양한 문화, 교육과 적극적으로 연계

DMZ국제다큐영화제가 주력하는 것은 ‘교육’과 ‘다큐’의 만남을 통한 청소년 등의 관객층 발굴, 음악, 미술, 역사 등 타 문화예술 분야의 외부 큐레이터가 추천한 작품들을 소개하는 것이다. 상영 프로그램 이외에도 8회 DMZ국제다큐영화제는 더 많은 관객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일환으로 김포, 연천 지역으로의 상영 공간 확대, 영화제 사전 행사인 ‘다큐&뮤직 콘서트’ 개최, 배리어프리 영화 상영 등을 진행한다.

음악, 미술, 역사와 다큐의 만남: 요조, 후지이 다케시 등 큐레이터의 추천작!

다큐멘터리 갖는 다양한 가치들을 확대하고자 음악, 미술, 역사 등 다른 분야의 전문가가 큐레이터로 8회 DMZ국제다큐영화에 참여한다. 올해에는 역사학자 후지이 다케시, 싱어송 라이터 요조, 미술평론가 임근준a.k.a이정우가 큐레이터로 참여해, 자신들의 관심사를 추천 다큐를 통해 나눌 예정이다. 추천작 상영과 함께 큐레이터와 함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도 별도로 마련된다.

다큐패밀리 섹션,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단편 다큐 상영 및 배리어프리 상영까지

온가족이 함께 둘러앉아 볼 수 있는 다큐를 소개하는 ‘다큐패밀리’ 섹션에서는 어린이들과 청소년, 그리고 다큐멘터리 초보 관객들을 위해 단편 다큐를 집중 소개한다. 다양한 연령층이 단편 다큐를 관람할 수 있도록 화면해설 서비스도 제공된다. 시청각장애인은 물론, 외국인, 유아도 영화를 볼수 있도록 한국어 자막과 함께 화면해설을 넣어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했다. DMZ다큐영화제는 올해 처음 시도하는 배리어프리 영화 상영을 이후 점차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교육과 다큐의 만남 DMZ Docs EDU

DMZ국제다큐영화제가 중점을 두고 있는 영역으로 다큐와 교육을 연계한 DMZ Docs EDU 프로그램을 꼽을 수 있다. 영화제가 시작된 초창기부터 꾸준히 시도해온 청소년을 위한 프로그램인 ‘다큐 백일장’은 올해도 총 8편의 지정작을 감상한 후 감상문을 제출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자유학기제 시행에 맞춰 체험 프로그램으로 기획된 다큐멘터리와 강연을 결합한 단체관람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03. 아시아 다큐멘터리의 ‘인큐베이터’ 역할과 네트워크 강화

아시아 다큐 제작지원의 성과 가시화

2013년부터 가와세 나오미, 라브 디아즈의 다큐멘터리 지원을 시작으로 아시아 다큐 제작지원을 해온 DMZ국제다큐영화제는 올해 DMZ국제다큐영화제 제작지원을 통해 완성된 5편의 작품을 선보인다. 아시아 다큐를 본격적으로 소개하고, 알려내는 플랫폼 역할을 하고자 지난해 신설된 아시아경쟁 섹션에서는 제작지원작 세편이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인다.

한국-중국-일본-대만 4개국의 네트워크가 현실로: 공동제작 프로젝트 상영

지난해 아시아 대학생 교류상영전으로 시작한 아시아 공동제작 네트워크는 올해 초 ‘아시아 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로 이어졌다. 2월과 5월 각각 서울과 대만의 타이난에서 두 차례 워크숍을 갖고 기획되어온 이 프로젝트에는 타이난국립예술대, 상하이동제대, 일본영화대학, 한국예술종합학교 학생들과 교수진이 참여해 <나는 아시아인이다>라는 주제의 옴니버스다큐멘터리를 완성, 영화제에서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