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국제다큐영화제 조직위원장

남경필

 

국내 최초 DMZ를 배경으로 국내 · 외 다양한 다큐멘터리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다큐축제인 「제9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개최를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영화제 참석을 위해 경기도를 방문해주신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다큐멘터리의 대중화를 위해 앞장서고 있는 조재현 집행위원장님을 비롯한 영화인들, 그리고 행사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세계유일의 분단현장이자 생태의 보고인 DMZ에서 평화의 염원을 담아 출발한 DMZ 국제다큐영화제가 어느 덧 9회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다큐멘터리는 일반 영화와는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 주위에 있을 여러 가지 생각과 고민이 사실적으로 그려지면서 큰 감동을 줍니다.

이번 DMZ국제다큐영화제(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는 국내 최초 DMZ를 배경으로 국내 · 외 다양한 다큐멘터리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다큐축제로, 109개국에서 출품한 1,187편의 작품 중 42개국 114편의 다큐멘터리를 소개합니다. 그 어느 해보다 소재와 형식, 내용 등 모든 면에서 풍성해진 작품들은 영화인들과 극장을 찾는 관객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아울러 다큐멘터리와 관객과의 거리를 좁히고자 다양한 부대 행사를 준비했습니다. 파주 민통선 내 캠프 그리브스에서의 개막식, DMZ 일대를 체험할 수 있는 자전거 투어 및 팸투어, 극장을 찾는 발걸음을 가볍게 만들어주는 인디아티스트의 버스킹 공연들이 영화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줄 것입니다.

폭력과 비극이 시작된 이곳이 평화와 소통, 그리고 생명의 메시지를 담은 다큐멘터리를 통해 세계인들과 함께하는 축제의 장으로 다시 태어나길 바랍니다.

DMZ 국제다큐영화제 원칙은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경기도는 국제 다큐 영화제가 내실 있는 영화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제9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개최를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청명한 가을을 DMZ 국제다큐영화제와 함께 즐기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message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