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다큐영화 제작지원 공모결과 역대 최다 159편 출품…8.8대1 기록

Sorry, this entry is only available in Korean. For the sake of viewer convenience, the content is shown below in the alternative language. You may click the link to switch the active language.

DMZ다큐영화 제작지원 공모결과 역대 최다 159편 출품…8.8대1 기록


  • 제작지원에 총 26개국 159편 출품, 지난해보다 58편 증가 역대 최다 출품 기록
  • 예심과 공개발표 거쳐 최종 21편 선정

DMZ국제다큐영화제는 5월 25일부터 6월 8일까지 진행된 ‘제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제작지원 공모에 총 26개국 159편의 작품이 출품,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고 28일 밝혔다.

DMZ국제다큐영화제는 올해 제작지원(18편)과 배급지원(2편), 대명컬처웨이브상(1편) 등 3개 분야에 총 21편을 지원할 계획이다.

3억 1천만 원이 지원되는 ‘제작지원’ 공모에는 159편의 작품이 몰리며 18편 선정에 8.8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20개국 101편보다 6개국 58편이 증가한 것으로 DMZ국제다큐영화제 사상 역대 최다 국가와 편수를 갱신했다. 특히, 방글라데시, 이란, 레바논 등 다양한 아시아권 작품도 78편 출품돼 눈길을 끌었다.

4천만 원이 지원되는 ‘배급 지원’은 제9회 DMZ국제다큐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작품 중 2018년 극장 개봉을 앞둔 한국 다큐멘터리 2편을 선정한다. 제작·배급사 ‘대명문화공장’이 지원하는 ‘대명컬처웨이브상’은 공모작 중 60분 이상의 한국 장편 다큐멘터리 1편을 선정, 제작 또는 배급에 1천만 원을 지원한다.

총 3억 6천만 원의 지원금이 걸린 DMZ국제다큐영화제의 제작지원은 아시아 다큐영화제 중 최대 규모다. 경기도는 2008년 제1회 DMZ국제다큐영화제 4편을 시작으로 작년까지 총 95편의 다큐멘터리를 지원했다. 상업영화에 비해 상대적으로 투자받기 어려운 다큐영화의 제작과 배급을 도우면서 다큐멘터리 감독과 제작자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조재현 집행위원장은 “제작지원 공모에 여러 국가와 많은 작품이 지원한 것은 DMZ국제다큐영화제가 한국을 넘어 아시아를 아우르는 다큐멘터리 제작 플랫폼으로 성장한 것이라 볼 수 있다”며 “영화사적 의미뿐만 아니라 대중들과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다큐영화의 제작과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출품된 작품은 예심과 면접 그리고 영화제 기간 중 공개발표를 거쳐 최종 21편이 선정된다.

제9회 DMZ국제다큐영화제는 오는 9월 21일부터 28일까지 8일 간 경기도 고양시와 파주시, 김포시, 연천군 일대에서 열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