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Docs 7월 의정부 정기상영회] <사람이 산다> 상영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Sorry, this entry is only available in Korean. For the sake of viewer convenience, the content is shown below in the alternative language. You may click the link to switch the active language.

 

2017년 7월 의정부 정기상영회 상영작은 가난한 이들이 모여있는 쪽방과 그들을 가난의 굴레 속에 가두는 제도를 다룬 다큐멘터리, <사람이 산다>입니다. DMZ국제다큐영화제에서는 <사람이 산다>를 응원하고 보다 많은 관객들과 만나고자 상영회를 마련했습니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상영회 안내

  • 상영작
    <사람이 산다 The Slice Room> Korea | 2015 | 69min
  • 상영 일정
    2017년 7월 11일 (화) 20:00 롯데시네마 의정부 민락점 5관

 

신청 방법

  • 신청 방법
    홈페이지 접수(dmzdocs.com/cinema-apply-uijeongbu)
    *작품명/이름/연락처/좌석수(최대2매) 기재
    *선착순 접수 마감
  • 신청 마감
    2017년 7월 7일 (금) 09:00
    ※신청 접수된 분들께는 상영회 일주일 전, 개별 문자를 발송해드립니다
  • 티켓 수령
    상영일(2017년 7월 11일) 19:10부터 롯데시네마 의정부 민락점 8층 내 안내데스크에서 수령
  • 문의
    DMZ국제다큐영화제 031-936-7379, archive@dmzdocs.com

 

작품 소개

시놉시스

쪽방에 산지 1년이 되어가는 창현은 부족한 기초수급비로 인해,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간다. 쪽방에서 나고 자란 일수는 27살의 나이에 결핵, 고위험성 당뇨, 고혈압으로 기초수급자의 삶을 살고 있다. 이제 막 쪽방에서의 삶을 시작하려는 남선은 부양의무제도 때문에 수급을 포기하고 폐지수집을 하고 있지만 월세와 생활비 감당이 녹록지 않다. 가난한 이들이 모여있는 쪽방. 그들을 굴레 속에 가두는 제도. 일 년 동안의 쪽방의 기록으로 빈곤의 굴레를 본다.

프로그램 노트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쪽방촌의 세 가구를 1년여 동안 기록한 <사람이 산다>가 보여주는 것은 현재 한국 사회에 존재하는 절대적 빈곤과 그것의 다양한 형태를 다 담아내지 못하는 국민기초생활 보장법의 모순이다. 심한 조울증으로, 정상적 고용형태의 일을 할 수 없는 창현은 생활비로는 너무나 부족한 기초생활수급비로 인해 끊임없이 불법적 아르바이트를 해야 한다. 장애인 활동보조로 만난 일수와 승희 커플은 합법적 부부가 되면 기초생활수급비가 줄어듦에도 불구하고 오랜 소원이었던 가정을 꾸리기로 결정한다. 부모와 40여 년 째 인연을 끊고 사는 남선이지만 부양의무제로 인해 기초생활수급을 받을 수 없다. 이 흔하고 상투적인 절대빈곤의 이미지는 기록의 시간이 1년이 넘어가고 그 상투성이 조금의 균열도 없이 더욱 공고해지고 고질적이 되었음이 밝혀지는 순간, 그 위력을 증명하고야 만다. 한편, 이 영화에서 가장 인상적인 것은 정직하고 신중한 발음으로 한음 한음을 발화하는 감독의 내레이션이다. 몇 개월간 쪽방에 머무르며 그곳에 사는 이들의 외로운 죽음과 가난을 목격하고 기록한 이의 것이라기엔 이 목소리에는 감정이나 선동, 혹은 역으로 이것들을 경계하거나 억누르는 기색도 없다. 마치 진실 된 자가 그가 믿고 따르는 주인에게, 자신이 보고 들은 것을 최대한 간결하면서도 소상히 보고하는듯하다. 이 기록을 완성할 수 있었던 차분하면서도 온화한 힘이 느껴지는 이 목소리가 감독의 다음 작품에서 어떻게 이어지고 변주될지가 기다려진다.

(2016년 8회 DMZ국제다큐영화제)

 

신청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