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Docs 4월 파주 정기상영회] <안녕 히어로> 상영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Sorry, this entry is only available in Korean. For the sake of viewer convenience, the content is shown below in the alternative language. You may click the link to switch the active language.

KC_Good-Bye-My-Hero_mianstill

2017년 4월 파주 정기상영회 상영작은 제8회 DMZ국제다큐영화제 화제작 <안녕 히어로>입니다. 한영희 감독의 <안녕 히어로>는 척박한 노동현실 속에서 고통 받고 있는 해고자 가정의 한 아이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가 살고 있는 노동의 현실, 해고의 현실을 전하는 다큐멘터리입니다.

DMZ국제다큐영화제에서 <안녕 히어로>를 응원하고 보다 많은 관객들과 만나고자 상영회를 마련했습니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상영회 안내

  • 상영작
    <안녕 히어로> Korea, 2016, 110min
  • 상영 일정
    2017년 4월 12일 (수) 20:00 메가박스 파주운정점 6관

 

신청 방법

  • 신청 방법
    홈페이지 접수(dmzdocs.com/cinema-apply)
    *작품명/이름/연락처/좌석수(최대2매) 기재
    *선착순 접수 마감
  • 신청 마감
    2017년 4월 7일 (금) 09:00
    (※신청 접수된 분들께는 개별 문자를 발송해드립니다)
  • 티켓 수령
    상영일(2017년 4월 12일) 19:10부터 메가박스 파주운정점 라운지 내 안내데스크에서 수령
  • 문의
    DMZ국제다큐영화제 032-623-8065, archive@dmzdocs.com

 

작품소개

시놉시스

14살 현우가 오랜만에 집에 온 아빠와 생활기록부를 쓰고 있다. 가장 난감한 부분은 아빠의 직업란이다. 현우의 아빠는 쌍용 자동차에서 해고된 후 복직투쟁을 하고 있다. 사람들 앞에 나서서 쌍용차 정리해고 문제에 대해 말해야 하는 아빠를 바라보는 현우의 심정은 복잡하다. 아빠가 복직이 되면 좋겠지만 아무리 애를 써도 상황은 좀처럼 달라지지 않는다. 왜 아빠는 결과도 없이 그렇게 힘든 일을 하는 걸까? 왜 이렇게 아빠의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 걸까?

프로그램 노트

쌍용자동차 파업사태를 지켜보며 선명하게 기억나는 한 장면이 있었다. 학교에서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쌍용자동차 다니는 부모님이 있는지 조사했다던 모습, 그리고 그 질문 하나가 아이들에게 상처로 남게 되었다는 이야기가 그것이다. <안녕 히어로>의 현우도 그런 아이들 중의 하나다.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아빠와 함께 기록하는 ‘생활기록부’에 아빠의 직업은 해고자, 혹은 사회운동가, 혹은 노동운동가이지만 현우는 그 무엇으로도 쓰고 싶지 않다.
2009년 쌍용자동차 대규모 정리해고의 투쟁 한가운데 노동자들만 있었던 건 아니었다. 그 곁에는 함께 투쟁에 동참했던 가족들이 있었고, 철없는 웃음으로 함께 주먹을 쥐었던 그들의 아이들이 있었다. 아홉 살 아빠의 해고부터 열여섯 살 아빠가 복직되기까지 7년의 시간을 지켜본 현우에는 여전히 이 투쟁은 이해되지 않은 것들 투성이다. 그러나 그 긴 시간의 경험을 함께한 현우는 이제 아빠의 마음을 서서히 이해하기 시작한다. 어쩌면 이 영화는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당연하게 행동에 옮겼던 나의 영웅 아빠에게 써내려 간 7년간의 일기다.
우린 이젠 너무나 익숙해져서 무뎌저버린 그 현장에 해고자뿐 아니라 그들의 가족들이 있다는 사실을 쉽게 잊어버린 건 아니었을까. 정리해고와 파업의 후유증이 그대로 가족들에게 계속되고 있음을, 아이들에게 상처로 남게 되리라는 것을 충분히 공감하지 못한 채 해고노동자만을 바라봤던 건 아니었을까. 현우의 물음 하나하나에 우린 어떤 답을 해줄 수 있을까. (2016년 제8회 DMZ국제다큐영화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