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에서의 위안부 재현의 과거와 현재

올해 특별기획에서는 지난해 말 ‘12.28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로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큐멘터리를 통해 성찰해보고자 한다. 1975년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이 제작한 <가라유키상>, 1979년 야마타니 테츠오 감독이 만든 <오키나와의 할머니>, 2015년 도이 토시쿠니 감독이 만든 <기억과 함께 살다>는 일본 감독들이 제작한 위안부 여성에 대한 다큐멘터리이다. 대만 위안부 할머니들의 증언과 트라우마를 치유하는 현재를 담은 두 편의 다큐멘터리와 중국에서 제작된 <22>, 재일교포 2세 박수남 감독의 <침묵> 등을 통해 아시아 각국에서의 위안부 피해자들의 목소리에 주목함은 물론, 전쟁과 폭력이라는 여성들의 경험이 한 국가의 문제에 국한되지 않고, 아시아의 여러 다른 지역을 가로지르며 연결됨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의 군위안부에 대한 집단 기억과 재현, 아시아에서의 군위안부 재현의 과거와 현재를 살펴보는 토론의 장도 함께 마련된다. <동학농민혁명 고추와 라이플 총>은 일본이 조선을 식민지화하는 과정에서 동학 농민군을 진압했음을 폭로하는 다큐로, DMZ국제다큐영화제의 특별제작지원작이다.